석양의 두루미 평화의 날갯짓
  • 조남진 기자
  • 호수 645
  • 승인 2020.01.28 1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IN 조남진

1월13일 오후 강원도 철원평야. 붉게 물든 석양을 뒤로한 채 천연기념물 제202호인 두루미 한 쌍이 힘차게 날갯짓하고 있다.
시베리아 우수리 지방과 중국 동북부 등지에서 번식하고, 겨울을 나기 위해 한국 비무장지대로 내려온 두루미는 정수리가 붉은색을 띠고 있어서 ‘단정학’이라고 불린다. 조선시대 정 1·2품 문신의 관복에 학 두 마리를 수놓은 ‘쌍학흉배’를 달 만큼 우리에게 고귀한 존재였던 두루미는 장수와 평화, 부부애의 상징으로도 알려져 있다.
한국전쟁 70주년, 4·19혁명 60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인 2020년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기를 ‘학수고대’해본다.

Magazine
최신호 보기 호수별 보기

탐사보도의
후원자가 되어주세요

시사IN 후원